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선거 앞두고 전남서 금품 살포 의혹 잇따라… 선관위·경찰 조사

등록일 2022년05월16일 10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남에서 금품 살포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선관위와 경찰 등에 따르면 강진군선관위는 최근 강진의 한 음식점에서 강진원 예비후보와 함께 모임에 참석한 A씨가 다른 참석자에게 현금을 건넨 영상을 제보받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5일 저녁 10여명이 참석한 사적 모임에서 현금을 전달했다. 

 

선거사무원으로 등록된 사람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강 예비후보는 A씨가 임의로 한 행동이며 본인은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성에서도 지역 주민이 수십명의 권리당원 명단을 관리하며 금품을 살포한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2대는 보성 주민 B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역 주민 C씨에게 봉투를 건네며 경선 투표 참여를 독려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최근 B씨의 집을 압수수색해 권리당원 수십명의 명단이 들어 있는 태블릿 PC와 현금 50만원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정당한 방법으로 당원 명단을 확보했는지와 자금의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

KDA연합취재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