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김영배 "MB 사면한다면 김경수·이재용도 포함돼야"

등록일 2022년03월16일 10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만약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실시가 된다면 아무래도 다른 여러 정치인들, 그리고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

 

예를 들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라든지 경제인들에 대한 문제도 포함해서 진행이 돼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한 분의 사면 문제만이 아니라, 여러, 예를 들면 김경수 전 경남지사라든지 이런 분들의 문제까지도 조금 연관될 수 있는 것이어서 간단하게 이렇게 Yes, or No 답할 수 있는 그런 상황은 아닌 것 같아서 굉장히 좀 고민스러운 문제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초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은 이날 회동을 갖기로 했으나 실무 협의 과정에서 이견차로 불발된 바 있다. 윤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을 건의할 것으로 관측됐다.

 

김 의원은 "결국 이게 국민들을 설득할 수 있는 명분이 중요할 것"이라며 "그 명분상으로도 (사면대상으로) 경제인들(을 포함해) 폭넓은 사회 주변에 공감대를 얻을 수 있으려면 아무래도 국민통합이라고 하는 그런 가치를 함께 공유할 수 있을 때 이게 의미가 있어지는 것이다. 그 명분이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유보적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다만 이제 그것이 과연 취임하는 대통령이 그 짐을 져야 하느냐, 아니면 새로 당선된 사람, 당선인이 그 짐을 지는 게 옳은가 이런 이제 아무래도 좀 고민이 남아 있다"면서 에둘러 사면에 난색을 표했다.

 

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인적 구성에 대해선 "MB정부 때 일했던 분들이 좀 중용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정권 인수) 준비가 정책적으로도 그렇고 가치적으로도 과연 새로운 게 뭐가 있느냐는 면에서 보면 조금 걱정스러운 모양이 조금씩 보인다"고 지적했다.

 

비상대책위원회 일각에서 문재인 정부 핵심 인사들의 공천 제외를 주장한 데 대해선 "어느 정부에서 뭘 했다. 이렇게 낙인을 찍는 그런 것보다는, 새로운 사람을 발굴하기 위해서 노력을 하는 그런 방향으로 의견을 모아야 되지 않을까"라고 선을 그었다.

 

이재명 역할론에 대해선 "후보님을 소비하면 안 된다는 의견들도 (당내에) 만만치 않게 있다. (후보에게도) 좀 가혹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KDA연합취재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