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전남 건설현장 확산사례, 광주 병원으로 전파…3단계 2주간 연장

등록일 2021년10월05일 08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연합뉴스]

 

 

전남 지역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광주 지역 병원으로 전파됐다.

 

광주시는 4일 오후 기준 총 11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광산구 소재 제조업 관련자가 3명 추가됐고, 직업소개소 행정명령 관련·타지역 건설 현장 관련·기존 확진자 관련 등이 각각 1명씩 추가됐다.

보령, 대전 지역 확진자와 각각 접촉한 2명도 추가 감염됐고, 유증상 검사자 3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타지역 건설 현장 관련 누적 확진자가 연휴 기간 총 8명으로 늘어났다.

 

건설 현장 관련 전남 확진자와 호프집에서 동선이 겹친 광주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서구 소재 병원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해당 병원을 방역 조치하는 한편 현장 평가를 시행하고, 재난 안전 문자를 발송해 해당 병원 방문자들의 진단 검사를 유도했다.

 

또 병원 내 추가 감염자가 나와 추가 현장 조사를 시행하고, CCTV 분석과 GPS 조사 등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어제 기준 18일 만에 일일 확진자가 10여명 대로 줄었지만, 이어지는 연휴 기간 이동량과 접촉량이 늘어 안도할 수 없다"며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2주간 연장 시행되는 만큼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6개월 경과자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 샷) 예약과 노인·영유아의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예약이 오는 5일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이무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