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검찰, 오늘 전국검사장회의…'검수완박' 저지 총력전

김오수 총장 주재…회의 후 대검 공식입장 발표

등록일 2022년04월11일 09시3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시도에 맞서 검찰이 총력전에 나선다.

검찰은 11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김오수 총장 주재로 전국검사장회의를 연다. 김 총장을 비롯해 박성진 대검 차장, 예세민 대검 기조부장과 전국 지검장 18명이 참석한다.

대검은 이례적으로 김 총장의 회의 모두발언을 언론에 공개하고 방송 카메라 촬영도 허용하기로 했다. 또한 검사장 의견을 수렴해 회의 후 공식입장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 검사장들이 검수완박을 반대하는 소속 청 검사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만큼 이날 회의에선 다양한 의견이 분출될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이 앞서 8일 검수완박에 반대하는 공식 입장을 낸 뒤 대구지검을 비롯해 수원지검, 인천지검, 광주지검, 춘천지검, 의정부지검 등에서 검사회의가 열려 검수완박 법안 추진에 반대와 우려를 표명했다.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 역시 부장검사 전원이 10일 의견을 모아 "졸속 추진되는 '검찰 수사기능 전면 폐지 법안'에 반대한다"고 입장문을 냈다. 이정수 중앙지검장과 차장검사들도 부장검사 전원 입장문을 보고받았으며 모두 같은 의견이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전국검사장회의에서 부장검사들의 입장문과 같은 취지의 반대 의견을 표명할 계획이다.

전국 검사장들은 이같은 내부의 위기의식을 전달하며 수뇌부의 적극 대응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8일 열린 고검장회의에서도 검수완박 법안에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며 총장을 중심으로 현 상황에 적극 대처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날 법무부 검찰국 역시 '법무부 검찰국 검사회의 결과'라는 입장을 정리해 검찰 내부에 공유했다. 검찰국은 "중요 범죄에 대해 검사의 수사권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사회적·입법적 결단이 불과 1년여 만에 번복돼야 할 필요성과 당위성을 찾기 어렵다"며 "합리적이고 충분한 대안 없이 검찰의 수사 역량을 일시에 박탈하는 조치는 국가 전체 범죄대응 역량의 질적·양적 저하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KDA연합취재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