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검찰권 행사 비판과는 별개...다시 한 번 사과” 이재명, 조국 사태

등록일 2021년12월05일 09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4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 지역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김제시 한국농어촌공사를 찾아 국민반상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진보개혁 진영은 똑같은 잘못이라도 더 많은 비판 받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며 “국민이 실망하고 있다면 그 점에 대해 사죄하는게 맞다”고 했다.

이 후보가 지난 2일 처음으로 ‘조국 사태’와 관련해 공식 사과를 내놓은 데 이어 이날도 고개를 숙인 것이다. 그는 “왜 우리에게만 더 높은 도덕적 기준을 요구하고 더 많은 걸 요구하냐고 말할 수 없다”며 “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됐다’고 말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의 지난 2일 사과를 두고는 당내 비판도 나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대통령 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 찍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추미애 전 장관은 여러가지 측면 중에 검찰권 행사의 불공정 문제를 지적한 것인데 저는 그 점도 틀린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조국 전 장관이 검찰에 의해 정당한 대우를 받은 것인가, 그 점은 또 다른 문제”라고 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검찰이 공정하게 검찰권 행사를 했느냐, 이건 국민이 얼마든지 판단할 수 있다”며 “지금도 그 주변에 대한 수사가 공정히 이뤄지고 있느냐, 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검찰권 행사가 공정하지 못했다. 지나쳤다. 특히 검찰 수사를 하는 것인지 마녀사냥하듯 중계하는 것인지 알 수 없는 정치적인 행위를 한 것에 대해 분명히 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검찰권 행사에 대한 비판과 조국 사태에 대한 사과를 분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을 대표해서 우리 국민이 민주당에 실망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그런 실망조차 하지 않도록 하는 게 책무라 생각해 사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정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