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이재용…“여러 파트너 만날 것”...가석방 이후 첫 美출장

등록일 2021년11월14일 13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캐나다·미국 출장을 위해 14일 출국했다.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이후 첫 해외 출장이며, 미국 출장은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을 계기로 ‘뉴 삼성’에 본격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45분쯤 김포공항 출국장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미국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투자를 결정 짓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여러 미국 파트너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전세기편으로 출국했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모더나사를 만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모더나 본사 소재) 보스턴에 갈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지난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후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확보 문제 해결을 위해 물밑에서 직접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미국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부지를 최종 결정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먼저 캐나다에 있는 삼성전자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파운드리 공장 부지 등과 관련해 최종 조율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앞서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미국 파운드리공장 증설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와 오스틴 등을 공장 부지 후보지로 놓고 검토 중이다.

이 부회장의 해외 출장은 지난해 10월 베트남 출장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미국 출장은 2016년 7월 선밸리 콘퍼런스 참석 이후 5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미국에서 주요 정·재계 인사들과 회동할 계획이다. 미국 내 해외 네트워크 복원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정보 제출 요구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합병 의혹과 관련해 매주 목요일마다 형사 재판을 받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주 재판이 오는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열리지 않게 되면서 출장을 계획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반정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