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고흥 풍류․보성 영천마을, 유기농 생태마을로 가꾼다

전남도, 내년 10억 들여 유기농 농촌융복합산업 성공모델 조성

등록일 2021년10월26일 15시5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남도는 고흥 풍류마을과 보성 영천마을을 '2022년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사업'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마을 2곳에는 모두 10억원을 지원해 전남을 대표하는 유기농 농촌 융복합산업의 성공모델로 조성한다.

 

전남도는 2009년부터 농업환경 보전 가치가 높은 유기농업 마을을 '유기농 생태마을'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고흥군 두원면 풍류마을과 보성 회천면 영천마을은 2022년 사업을 통해 유기농업을 확대하고, 유기농 융복합산업화에 필요한 생산·가공·유통·체험 관련 마을 공동시설과 장비 등을 확보할 계획이다.

풍류마을은 35ha가 넘는 유기농 벼 재배단지가 집적화한 풍류단지 중심으로 공동 육묘장·광역방제기 등 공동 생산시설을 확대한다.

 

마을공동체 활성화와 규모화를 통한 생산 효율성 증진을 꾀할 계획이다.

 

영천마을은 2018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지정돼 계단식 차밭과 생물 다양성 등의 보존 가치를 인정받은 마을이다.

 

2008년부터 매년 청명차 만들기 행사·소박한 차 꽃축제 등 마을축제를 개최하고 있는데, 앞으로 마을 공동 녹차가공·체험 판매시설, 브랜드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마을 인근에 영천저수지·판소리 성지 등 볼거리가 많아 유기농 녹차를 소재로 마을을 친환경 농촌문화관광 명소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유기농 생태마을 활성화는 지속가능한 농업농촌경제구조 정립을 위해 절실하다"며 "5개년 계획을 수립해 농업 농촌의 가치를 확대하고 농민 삶의 질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윤의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