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자대배치 3개월 만에 극단선택한 육군 소위

유족 측 "상관의 부당한 업무지시로 부대 생활에 어려움 겪었다"

등록일 2021년09월26일 14시3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현역 육군 장교가 자대 배치 3개월 만에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경기도 소재 육군 모 부대 소속 김모 소위(25)가 지난 22일 오전 자택 내 자신의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 소위는 지난 6월 자대 배치를 받고 최근 휴가를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김 소위가 상관의 부당한 업무지시로 부대 생활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김 소위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소속 부대 동기생 간부들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문자 메시지에는 심한 스트레스로 공황장애와 우울증 증세를 겪었다며 어려움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그는 메시지에서 “억지로 일하고 스트레스 받고 그러다 보니 나 자신을 많이 잃어버려서 혼자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라며 “자다가도 매일 열 번씩 깨다 보니 정신적으로 정말 힘들었다. 꿈도 잃어버리고 하고 싶은 것도 없어진 지옥이었다”라고 적었다.

현재 군사경찰은 해당 부대 지휘관과 동기생 간부들을 대상으로 가혹행위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이주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