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먹는 코로나 치료제' 90만원 논란…가격 함구한 정부 "입원 비용 등 따져야"

등록일 2021년09월10일 12시3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바꿀 것으로 평가받는 먹는 치료제의 가격이 고가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가격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입원과 치료에 들어가는 비용과 경제적 손실을 비교해 평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경택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1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먹는 치료제 가격이 1인당 90만원이 넘을 수 있다는 얘기가 있던데 맞냐'는 질문에 "아직 계약을 체결하는 단계라 계약 사항에 대해 다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백신 계약과 마찬가지로 확정 체결 전까지는 세부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90만원이 아니라 9만원도 비싼 것 아니냐'는 질문에 "사실 그 부분은 맞는 것 같다"며 치료제 가격이 고가로 책정됐음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다만 먹는 치료제를 드시지 않게 되면 저희가 병원에 입원하거나 생활치료센터를 가야 한다. 그런 경우 들어가는 직접적인 비용과 경제적 활동을 못하는 데 따른 비용을 계산해 비교해서 평가해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먹는 치료제 연내 상용화 전망…정부, 선구매 협의 중

먹는 코로나 치료제는 올해 내에 상용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가장 앞선 제약사는 미국 머크사로, 이르면 10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 6월 머크사의 경구용 치료제 170만명분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는데, 1명(1코스)당 700달러 가량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사의 가격 책정 자체가 높았던 셈이다.

우리 정부는 올해와 내년 코로나19 치료제 구매자금으로 예산 362억원을 책정해 3만8000회분을 구입하겠다고 밝혔다. 1인당 90만원 정도를 가정한 액수다.

정부는 현재 머크사를 비롯해 복수의 글로벌 제약사와 치료제 선구매를 추진하고 있다. 국산 치료제 개발도 지원하고 있는데, 더 저렴한 치료제가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여러 제약사 제품을 모니터링 중이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지난 8일 기자단 설명회에서 "글로벌 제약사와 선구매 협의 중이지만 협의 사항은 비공개가 원칙"이라며 "계약 완료 시 공개 범위를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먹는 치료제가 '위드 코로나' 전환을 위한 필수 조건으로 꼽히면서 백신에 이은 각국의 '치료제 확보전'이 예상된다.

박정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연예 스포츠 플러스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